요즘 운동할 시간도 없고 이래저리 너무 바빴는데

금요일 저녁이었나 친구가 놀이터에서 

잠깐 산책이나 하자고 불러서 내려갔다 오게 되었어요

오랜만에 집-지하철역을 다니는 코스를 벗어나서

동네를 걸어봤는데 새로 생긴 카페도 있고

옷집도 있고 꽃집도 있고 참 동네가 금방금방 변하는 것 같더라구요


어렸을때부터 살던 동네라서 바뀌는 모습을 보는게

이제는 당연하면서도 옛날 생각이 나기도 하고 그러는 것 같아요^^


예전에는 피아노학원도 많고 구멍가게도 많고

이랬는데 요즘은 카페들이 동네에 많이 생기더라구요

변해가는 동네모습이 낯설기도 하지만

새로 또 예쁜 가게들이 많이 늘어서 설레기도 한 것 같아요



Posted by 하온뫼물사


티스토리 툴바